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아동·여성 안전 지역연대,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방안 논의
24일 시청 영상회의실, 가정폭력피해자 사례 소개하고 지원방안 모색
2018-10-24 10:31:52최종 업데이트 : 2018-10-24 13:15:35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 위원들이 24일 수원시청 영상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가정폭력 피해자의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수원시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 위원들이 24일 수원시청 영상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가정폭력 피해자의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수원시는 24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수원시 아동·여성 안전 지역연대 사례협의회의를 열고,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방안을 모색했다.

 

김미숙(수원시 여성정책과장) 지역연대사례협의회 위원장과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 위원 5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는 가정폭력 피해자의 사례 발표와 지원 방안 논의로 진행됐다.

 

한진희 수원가정법률상담소 부설 가정폭력상담소 팀장은 배우자의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김아무개(53) 씨의 사례를 소개했다.

 

김씨 배우자는 김씨와 자녀에게 수년간 지속해서 욕설과 신체적·정신적 폭행 등 가정 폭력을 행사했다. 

 

최근 김씨는 수원가정법률상담소의 도움으로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현재 건강이 좋지 않아 경제 활동과 자녀 양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회의에서 수원가정법률상담소 부설 가정폭력상담소는 김씨와 그 자녀를 지속해서 살펴보고 관련 기관 연계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는 김씨와 자녀에 대한 심리치료 등 의료 지원이 가능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사례 대상자 상황에 맞춰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꾸준히 지원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 아동·여성 안전 지역연대 사례협의회는 아동·여성보호전문기관인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 수원아동보호전문기관, 수원가정법률상담소 부설 가정폭력상담소, 수원여성의전화 부설 성·가정폭력 통합상담소, 수원시여성의쉼터, 아주대학교병원 정신과 교수 등 실무전문가로 구성돼 있다.

 

수원시 아동·여성 안전 지역연대,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방안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