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모든 사람이 어느 장소를 이용하더라도 차별 없어야"
수원시, 시민·공직자 대상 '여성친화도시 이해' 교육
2018-12-11 09:29:12최종 업데이트 : 2018-12-12 08:33:58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11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여성친화도시 이해 교육'에서 시민들이 교육을 듣고 있다.

11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여성친화도시 이해 교육'에서 시민들이 교육을 듣고 있다.

수원시는 11일 시청 대강당에서 '여성친화도시 이해 교육'을 열고, 시민과 공직자들에게 여성친화도시를 설명했다.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정책수립·발전 과정에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하고, 그 혜택이 주민에게 고루 돌아가며 여성의 성장과 안전이 구현되는 도시를 말한다. 

 

수원시는 2010년 12월(2015년 재지정)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

 

여성친화도시 이해와 시민참여 활동'을 주제로 강연한 박상희(경기도 여성친화도시 네트워크 시민참여단) 강사는 "여성친화도시를 조성하려면 법·제도, 시민참여, 관련 프로그램, 행정인프라 등이 갖춰져야 한다"면서 "도시에 거주하는 모든 사람이 어느 장소를 이용하더라도 차별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성평등 시민활동가의 역할을 강조하며 "시민활동가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대한 시민요구를 전하고, 시민참여를 이끌어 정책 수립 과정에 시민과 행정기관 사이에 다리를 놓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성률 수원시 여성정책과장은 "이번 교육으로 시민·공직자들에게 여성친화정책의 필요성을 알렸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여성친화도시 인식 교육을 진행해 여성의 인권을 존중하는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 '여성친화도시 사업'은 '3안(安) 도시'를 조성을 목표로 진행한다. 여성이 안전하게, 안심하고, 안정적으로 살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 가는 것이다.

 

수원시는 △성인지 통계 작성 △성평등 기본조례 제정 △5급 이상 관리자 양성평등 교육 △여성 안전·안심사업 추진 △'여성친화도시 시민 모니터단''운영 등 다양한 여성친화 정책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수원시는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모니터단'을 운영해 주요정책을 점검하고 있다. 현재 제4기 시민모니터단이 활동하고 있다.

여성친화도시,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