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건강포럼】 허리둘레 굵을수록 뇌경색 증상 약해진다
“복부 비만일 때 뇌경색 증상 경미” 비만 패러독스
2018-07-31 16:35:41최종 업데이트 : 2018-07-31 16:36:33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을지병원 신경과 강규식 교수

을지병원 신경과 강규식 교수

허리둘레가 굵을수록 뇌경색 증상이 경미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반적으로 비만은 뇌졸중, 심근경색 등 혈관질환의 원인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단 혈관 질환이 발생한 후에는 오히려 비만하거나 과체중인 사람이 병을 더 잘 극복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를 비만 패러독스라고 한다. 오히려 비만이거나 과체중인 사람이 뇌경색을 더 잘 극복할 수 있다는 이른바 '비만 패러독스'의 원인이 뇌경색 발병 당시의 중증도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데이터 분석으로 증명한 것이다.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신경과 강규식 교수팀【사진】은 2008년 4월부터 2015년 5월까지 을지병원에 입원한 뇌경색 환자 1403명의 허리둘레와 NIH(미국국립보건원) 뇌졸중 척도 점수를 분석한 결과, 뇌경색 환자 중 복부 비만이 있는 사람이 마른 사람과 비교하였을 때 심한 뇌경색 증상을 나타낼 가능성이 60% 낮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대한비만학회에서는 허리둘레가 성인 남자에서는 90cm이상, 여자에서는 85cm이상일 때 복부 비만으로 진단하고 있다. 강규식 교수는 1403명의 뇌경색 환자 중 남자 766명은 허리둘레 △80cm미만 △80~84.9cm △85~89.9cm △90cm이상으로 분류하고, 여자 637명은 △75cm미만 △75~81.9cm △82~88.9cm △89cm이상으로 구분했다.

 

NIH 뇌졸중 척도는 뇌졸중의 증상 및 증후가 얼마나 심각한지 나타내는 점수로 증상이 없는 0점부터 시작해 가장 심한 단계인 42점까지 나뉜다. 강 교수는 NIH 뇌졸중 척도가 4점 이하인 경우를 경도의 뇌졸중, 11점 이상인 경우를 중증의 뇌졸중으로 보고, 허리둘레와 뇌졸중 중증도와의 연관성을 연구했다.

 

가장 낮은 허리둘레(남자 80cm미만/여자 75cm미만)를 가진 환자와 비교하였을 때, 남자의 경우, 90cm이상에서 중증의 뇌경색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60% 감소(교차비 0.4)했다. △85~89.9cm에서 30% 감소(교차비 0.7) △80~84.9cm은 반대로 30% 증가(교차비 1.3)로 허리둘레가 굵을수록 심한 뇌경색 증상을 나타낼 가능성이 줄어들었다.  허리둘레에 따른 심각한 뇌경색 증상의 분포 연구 결과표

허리둘레에 따른 심각한 뇌경색 증상의 분포 연구 결과표

여자의 경우, 82~88.9cm에서 중증의 뇌경색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60% 감소(교차비 0.4)하며 △89cm이상은 30% 감소(교차비 0.7) △75~81.9cm은 20% 감소(교차비 0.8)하는 결과를 보였다. 남자와 달리 여자는 비만보다는 과체중에 속하는 통통한 체격이 심한 뇌경색 증상을 나타낼 가능성이 가장 낮았다.

 

강 교수는 "이 연구에서 남자환자의 평균연령은 64세, 여자환자의 평균연령은 72세이다. 노인의 경우 저체중은 건강이 나쁘다는 지표일 수 있고, 오히려 약간 과체중인 것이 양호한 건강상태를 반영하는 것"이라며 "복부 비만이 있는 사람은 뇌경색이 발병했을 때 증상이 경미해서 회복이 더 빠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복부 비만은 뇌졸중 등 각종 혈관질환의 원인이 되는 것은 사실이므로 젊은 나이 또는 중년에 복부 비만이 있는 경우는 반드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가장 좋은 것은 복부비만이 없어서 아예 뇌경색이 발병하지 않는 것이다. 뇌경색 증상이 약하게 발생한다고 해서 일부러 복부비만을 만들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SCI급 영국 의학학술지인 신경학 연구(Neurological Research)온라인판에 6월 1일 게재됐으며, 출간을 앞두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