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창업·중소기업 극동아시아 수출 지원에 팔 걷어 부쳐
수원시 극동아시아 수출개척단, 블라디보스톡·도쿄 방문해 수출상담 펼쳐
2018-06-23 09:59:29최종 업데이트 : 2018-06-23 09:59:38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가 블라디보스톡 관계자와 '통상협력 실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가 블라디보스톡 현지 바이어들과 '통상협력 실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가 관내 창업·중소기업들의 극동아시아 진출 지원에 나섰다.

 

수원시는 관내 5개 창업·중소기업과 함께 '2018 수원시 극동아시아 수출개척단'을 꾸리고, 19~2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과 일본 도쿄를 잇달아 방문해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상담을 진행했다.

 

'2018 수원시 극동아시아 수출개척단'에는 △기능성 허리받침대 업체 '미요코리아' △악기용 가방·액세서리 업체 '센케이스' △초소형 휴대용 빔 프로젝터 업체 '크레모텍' △피부 마사지기, 휴대용 온열기 업체 '다간' △기능성 타월 업체 '티오에이' 등 수원시 관내 5개 첨단업체들이 참여했다.

 

지난 19일 수원시와 블라디보스톡 간 '통상협력 실무협약' 체결로 시작된 이번 시장 개척활동에서 수원시 참여업체들은 50여 개 현지 바이어 업체들과 종합 수출상담을 하고, 이후 현지 업체를 개별 방문해 자사의 특화된 제품들을 소개했다.

 

최광열 수원시 기업지원과장은 "이번 수출개척단 활동이 우리 시 업체들이 극동아시아 권역으로 활발하게 진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한류 관련 제조업체들의 아이디어 상품이 극동아시아 권역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출 지원, 블라디보스톡, 도쿄, 극동아시아 수출개척단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