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미술단체연합전 ‘따뜻한 동행’
예술의 향기 50년의 역사…보조금없이 참가자 사비로 진행
2019-06-26 21:18:07최종 업데이트 : 2019-06-28 16:20:30 작성자 : 시민기자   김낭자

단체장들 기념사진

단체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미술협회 수원지부는 제15회 수원시 미술단체연합전 '따뜻한 동행'을 수원미술전시관에서 6월 30일까지 전시하고 있다.

우리 지역 곳곳에서 유기적이고 활발히 활동하는 20개 단체가 미술문화의 저변 확대와 시민문화 향유권 신장을 위하여 함께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오프닝은 미술계 많은 내빈을 모신 가운데 지난 25일 오후 6시 전시관 앞 광장에서 열렸다.

식전행사로 연예협회 한금서 가수의 축가로 축하 분위기를 높여 주었다. 이부강 사무국장의 개회로 오프닝 행사가 시작됐다. 먼저 전시 목적과 개요가 발표되고 김영란 생활미술 분과위원장의 경과보고가 있었다. '수원시 미술연합단체는 40여 개로 구성되어있다. 미술단체연합전 '따뜻한 동행'은 우리 지역 곳곳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단체들이 미술문화의 저변확대와 시민문화 신장을 위하여 함께 소통하는 잔치자리이다.

해마다 1월에 하던 전시를 이번에는 단체장 회의를 거쳐 6월에 전시하게 되었으며 20개 단체 245점이 전시되었다. 이 전시는 보조금 없이 참가자들이 사비를 들여 자체 진행되는 행사이다.  앞으로 수원이 문화도시로 형성함에 있어 미술문화 저변 확대를 위해 재고해야 한다는 단체 회장들의 의견이 있었다'고 했다. 어려운 점이 많다. 20개 단체 회장단을 소개하고 이어 내빈 축사가 있었다.
수채화 열린뜰 작가들 작품

수채화 열린뜰 작가들 작품

 

수원화성문화제공동추진위 김훈동 위원장은 축사에서 "이번 전시회가 시민들이 보고 생각하고 상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었다. 전시회 하나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수원시민들이 찾아와서 작품을 통해서 예술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수원이 예술의 도시로 나가야 된다는 그런 공감대가 형성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영길 수원예총 회장은 "색의 떨림이라는 말이 있다. 그 떨림 속에서 15회 동안 전시가 자생적으로 운영이 되어 왔다. 본인들 스스로가 부담해서 오늘의 전시가 이루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자발적으로 해왔으니 다음에는 격려 차원에서 한 번쯤 지원받아 전시가 이루어지는 것도 꿈꿀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수원이 문화도시를 표방하고 있고 문화도시원년이 되지 않을까 싶다. 지금이 미술인들이 문화도시의 주역으로 설 때이다. 현재 미술협회 회원들은 500명을 넘었다. 이들이 문화도시의 주축이 되어 풀뿌리 처럼 각자의 자리에서 작품을 열심히 하고 역량을 발휘하여 좋은 결과로 만들어가는 것이 수원시가 꿈꾸는 문화도시가 아닌가 생각한다. 예술의 향기로 수원이 다시 깨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축사를 마감했다.  
경품당첨 단체 기념사진

경품당첨 단체 기념사진


축사를 끝내면서 단체들에게 격려차 주는 경품(현금)을 추첨하는 것도 재미있는 행사였다.

한국미술협회수원지부 서길호 회장은 인사말에서 "15년이란 시간의 궤적 아래 예술의 밑거름이 있기에 수원의 미술문화발전의 마중물이 되고 이를 통해 수원미술협회 530여 명의 작가들이 함께 수원미협 50년의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따뜻한 동행을 준비하면서 다양한 전시기획으로 보다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나가며 한 해 한 해 더욱 성장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겠다. 이 따뜻한 동행 전이 15년이 아니라 계속 100년을 이어 갔으면 좋겠다. 우리 미술인들이 끝없이 성장하는 문화도시 수원의 미술문화발전에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하는 말을 끝으로 각 단체에 공로상장을 전하고 전시 관람 및 기념촬영이 있었다.
한국미술협회 수원지부 서길호 회장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인터뷰 하고있는 한국미술협회 수원지부 서길호 회장

김훈동위원장은 "15회째 따뜻한 동행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20개 미술단체 연합전을 갖는다. 굉장한 의미가 있다. 수원에 그만큼 미술이 뿌리를 내리고 있다는 증거다. 작품이 굉장히 좋다. 작가들이 평소에 열정적으로 작업 해온 작품들이 여기에 다 전시되어 있는것 같다. 시민들이 와서 보고 생각을 다듬고 상상의 날개를 펴는 전시가 되었으면 좋겠다. 시민들이 많이 참석해서 보고 같이 공감하면서 수원이 예술의 도시로 뻗어나가는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시 소감을 말했다.

수원문화재단 박래헌 대표이사는 "아름다운 뜻의 따뜻한 동행이라고 하는 전시에서 수원의 문화도시로서 품격을 높이는데 예술인들의 역할이 크다고 본다.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문화예술인들이 화합하고 저변 확대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수원사생회의 김대준 회장은 "우리 수원 사생회는 1989년에 결성되어 한 달에 두 번씩 밖으로 나가 실물 사생을 한다. 회원들이 활동을 열심히 해서 작품들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회원들이 개인전도 하고 단체전도 해서 각자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전문작가도 있지만 아마추어 작가들이 많다. 예술을 사랑하는 시민들이 같이 참여할 수 있는 생활미술이 직결되어있는 단체이다"고 말했다.

라파렛트의 한봉주 회장은 "2012년그림을 좋아하는 사람들  7명이 만나서 장안구 같은 공간에서 만나 한곳에서 그렸다. 지금은 각자 자기의 자리에서 개성있는 작업을 하면서 한 달에 한 번씩 만나 그림을 공유하고 즐겁게 활동하고 있다"고 했다.
예뜰회 작가들 작품

예뜰회 작가들 작품


무더운 날씨에 행사가 실외 광장에서 진행하여 염려스러웠는데  오후 해질 무렵이라 바람도 불어와 시원함을 더해주어 새로운 좋은 분위기의 행사장이 되었다.

많은 미술인들이 활기차게 움직이고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문화도시로 가는 지름길이다. 참여 인원이 많은 만큼 다양한 장르의 새롭고 독창적인 작품들을 접할수 있다. 무더운 날씨에 조용히 좋은 작품을  감상하고 보고 느끼고 상상하면서 사색의 시간을 가져 보며 더위를 날려 보냄은 어떠할지 생각해 본다.

다양한 표현 언어로 이루어지는 이번 전시는 규모와 참여 면에서 관내에서 이루지는 어떤 전시보다 의미가 있다. 큰 기대와 감동으로 다가올 것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각자의 자리에서 움직이고 있는 작가들에게 찬사를 보낸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