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스쿨팜에서 수확의 기쁨을 누려요
'도시 농부 나야 나!' 텃밭에서 꿈을 키우틑 영일초 스쿨팜 동아리
2018-07-02 15:20:37최종 업데이트 : 2018-07-04 10:49:57 작성자 : 시민기자   이원기

수원시농업기술센터(소장 박현자)가 주최하고 ㈜팝그린이 주관한 스쿨팜 프로그램에서  유기농동아리 학생들이 수확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스쿨팜 프로그램은 초등학생의 인성 함양과 유기농 교육환경 조성을 위한 것으로  유기농동아리 학생들이 직접 학교농장을 관리하며, 유기농지도사의 현장지도로 작은 텃밭을 가꾸어가고 있다.
 

스쿨팜은 지난 4월 학교 안에 미니 텃밭이나 텃밭 상자(대형화분)를 조성한 뒤 지도 교사와 학생들이 교과교육과정과 연계하여 다양한 농작물을 재배·수확해 시식하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도시화로 인해 농업을 경험하지 못하는 도시 초등학생들이 우리 먹거리의 소중함과 농업 가치를 발견할 수 있도록 학생들이 직접 체험학습장을 조성 운영하는 것이다.
 

스쿨팜 동아리 활동에 직접 참여한 6학년 조정호 학생은 "유기농 지도사와 텃밭상자를 꾸미고 식물의 자라는 환경을 만들어서 식물을 유기농 농법으로 직접 길러 보고 , 재배한 쌈채소들을 직접 수확해서 먹거리로 먹는 재미가 있고, 참여하는 시간이 즐겁다"고 말했다.
 

텃밭 가꾸기는 운영방식이 일회성 수확체험이 아닌 농작물 재배과정마다 다채로운 체험을 할 수 있다.

4∼5월에 쌈채소·양배추·브로콜리·감자·토마토·고추·벼 등을 심고 8-9월에는 배추·무우 등을 심어서 유기농으로 재배하고, 10월에는 벼 베기와 탈곡 체험, 12월에는 직접 재배한 배추를 수확해 김장체험을 하는 방식이다.
 

영일초 김옥희 교장은 "학생들 스스로 텃밭에서 채소도 심어 보고 수확해서 조리 체험까지 실시해 학생들에게 생명의 소중함과 먹거리의 중요성을 느끼게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져서 매우 유익했다"고 말했다.

6학년 스쿨팜 동아리를 지도하고 있는 양주희 담임교사는 "교과(실과, 미술, 창체)와 연계하여 교육과정을 재구성하였으며 활동주제를 '나도 텃밭 가드너, 반갑다! 스쿨팜, 텃밭친구 지렁이, 텃밭건강 비타민, 식물예방주사' 등 다양하게 정해서 텃밭 가꾸기 체험학습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즐겁게 참여하고 있으며 값진 농사 체험활동이라고 생각하고, 다른 반 학생들이 부러워한다며 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할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쿨팜, 영일초, 스쿨팜 동아리,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