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이주영 작가 ‘엉겅퀴 소풍전’을 만나다
행궁동 크로키서 6월 말일까지 전시
2019-05-04 13:12:42최종 업데이트 : 2019-05-10 16:36:07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이주영의 '엉겅퀴 소풍전'이 열리고 있는 행궁동 크로키

이주영의 '엉겅퀴 소풍전'이 열리고 있는 행궁동 크로키

작가 이주영. 중앙대 서양학과를 졸업한 이주영 작가는 2003년 수원미술전시관에서 제1회 개인전을 연 후 2009년과 2011년 동 장소에서 2회와 3회 개인전을 열었다. 딴 작가들보다는 개인전을 연 횟수가 그리 많지 않다. 2013년 해움미술관에서 제4회 개인전을 연 후 2016년 수원미술관에서 제5회 개인전을 열었다.

개인적으로는 이주영 작가와 형·아우로 부르는 사이이다 보니 굳이 작품전이라서 찾아갔다고 하기보다는 소식이 궁금해 찾아갔다고 해야 할 것 같다. 벌써 오래전부터 알고 지냈기 때문이다. 이주영 작가의 그림 속에는 민초들의 모습이 있다. 제4회 개인전을 찾아갔을 때는 지동과 행궁동의 골목 그림들이 걸려 있었다. 늘 그런 삶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하는 것이 이주영 작가의 그림이다.

3일,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781-13에 소재한 크로키에서 5월 1일부터 전시를 시작한 이주영 작가의 '엉겅퀴 소풍전'을 보기위해 크로키를 찾았다. 크로키는 지역 화가들이 즐겨 전시하는 공간이다. 오후 늦은 시간 크로키에 몇 사람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크로키는 저녁에만 문을 여는 전시공간 겸 음식점이다.
이주영 작가의 개인전에서 만날 수 있는 작품인 엉겅퀴

이주영 작가의 개인전에서 만날 수 있는 작품인 엉겅퀴

"제주도로 내려가서 고생 좀 했어요. 그곳에서 몸도 많이 상했고요. 무엇보다 생활을 하면서 막노동 등을 하면서 살았기 때문에 정말 힘든 나날을 보냈죠. 그래도 작업을 할 수 있어 버틴 것이죠. 이번에 엉겅퀴 소풍전에 걸린 작품들도 제주도에서 생활하면서 그린 것이고요"

이주영 작가는 현재 공방을 열고 있는 곳이 제자가 준비해 놓은 장소라고 한다. 그곳이 넓기 때문에 함께 사용하고 있다는 이주영 작가에게 언제인가 "왜 그림을 그리느냐?"는 질문에 "그려야 하니까요. 저에게 그림은 운명입니다. 나에게 주어진 운명을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죠. 좋아하는 것들의 하고 싶은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입니다. 제가 할 수 있는 표현 중에 가장 잘 맞는 것이 그림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그림을 그린다고 하는 작가는 제주도로 내려가 힘든 생활을 하면서도 놓지 않았던 그림을 이번에 전시를 열게 된 것이다. '엉겅퀴 소풍전'은 어찌 생각하면 작가 스스로가 제주도의 생활에서 어려운 시간을 살아오면서 느꼈던 세월의 아픔을 꿋꿋하게 이겨내는 엉겅퀴가 되고 싶었는지 모르겠다.
작가는 한계령과 맨드라미 등 우리가 늘 만날 수 있는 자연과 풍경을 담아낸다

작가는 한계령과 맨드라미 등 우리가 늘 만날 수 있는 자연과 풍경을 담아낸다

이주영 작가는 자신의 행복이 바로 그림에 있다고 했다. 이주영 작가는 자신이 갖고 있는 많은 그림들이 돈으로 따지면 엄청날 것이라며 웃은 적이 있다. 시간이 지나면 더 부자가 될 것이라면서 웃는 그의 미소를 보면서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작가가 제주도의 생활을 마치고 수원으로 올라와 첫 번째 전시를 크로키에서 연 것이다.

엉겅퀴는 전국의 산과 들에 흔하게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열매는 수과로 식용 및 약용으로 쓰인다. 그런 엉겅퀴를 소재로 작품전을 연 이주영 작가는 "제주도에서 고생을 했지만 그래도 바람에 날리면서도 잘 자라고 있는 엉겅퀴를 작품으로 그려낼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런 작품활동이 힘든 제주도에서의 생활을 견딜 수 있도록 한 것인지도 모른다.

작가 이주영. 그는 1980년대부터 1990년 초까지 격동의 세월에 미술운동을 하기도 했다. 당시의 사회에 하고 싶은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했다는 것이다. 그의 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민초들의 한이 깃들어 있다. 그의 작품소재가 항상 자연과 더불어 우리가 늘 만날 수 있는 우리 주변의 풍경인 것도 이주영 작가의 작품을 담아내는 특징이다. 행궁동 크로키에서 전시 중인 이주영 작가의 '엉겅퀴 소풍전'. 시간을 내어 전시공간을 찾아가 작가의 그림세계에 대한 이야길 나누어보길 권한다. 

이주영, 개인전, 행궁동, 크로키, 엉겅퀴 소풍전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