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예술활동에는 나이 문제없어요…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 열려
‘그날의 함성’ 주제로 3·1운동,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2019-08-09 20:22:24최종 업데이트 : 2019-08-10 12:32:34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수원미술진시관 1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

수원미술진시관 1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

"제9회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이 이번에 제9회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은 수원만이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연령(10대~90대)이 참여해 사생대회와 공모전을 통해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크레파스로 그린 그림을 좋아하는데 특히 올해는 '그날의 함성'이라고 해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으로 3·1정신을 함양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전시를 꾸몄습니다."

 

9일 오전, 아침부터 폭염으로 인해 길을 걷기도 버겁다.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이 열리고 있는 수원미술전시관을 찾아갔다. 날이 워낙 덥고 오전이라 전시실을 찾아온 관람객들이 많이 보이지 않는다. 한편에는 공모전에 입선을 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고, 반대편에는 크레파스로 그린 사생대회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은 어르신들의 문화잔치이다. 청춘미술대전은 어르신들이 추억과 인생의 발자취를 담아 미술대전을 펼친 것이다. 작품 옆에 소개하고 있는 작가들의 연령대를 보니 80대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그 중에는 오늘을 사는 사람들이 미처 보지 못하고 듣지 못했던 과거 우리네 생활상을 그린 작품들도 보인다.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 특별전으로 열렸다

올해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 특별전으로 열렸다

3·1운동,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회

제9회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 신현옥 대회장은 전시실에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을 일일이 설명하면서 "쌀밥과 보리밥을 먹던 어르신들이 예전의 기억을 더듬어 그린 작품들입니다"라면서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은 효원의 도시 수원에서 순수하고 소중한 추억을 토대로 미래를 향하는 꿈을 꾸며, 그 꿈을 실행에 옮기는 청춘의 한마당"이라고 한다.

 

신현옥 대회장은 "이번 제9회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은 홍보를 많이 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개막식과 시상식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9회를 맞이하다보니 이제는 전국적으로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이 그만큼 소문이 난 듯하다는 것이다. 또 "올해는 폭염주의보와 경보가 내려 80세 이상드신 수상자들은 참여를 하지 말 것을 종용하기도 했다"고 더붙였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축사를 통해 "어르신들의 그림을 보고 있으면 따듯한 삶의 향기가 묻어난다"면서 청춘에는 정년이 없다고 말했다.

공모전 대상을 받은 오영희의 작품

공모전 대상을 받은 오영희 씨 작품
사생대회 대상 작품속에는 수원의 만세운동을 했던 김향화, 이선경, 임면수 선생들이 그려져 있다

사생대회 대상 작품속에는 수원의 만세운동을 했던 김향화, 이선경, 임면수 선생들이 그려져 있다

미처 완성하지 못한 그림 속에 숨은 마음 애틋해

"이 그림은 그림을 그리신 어르신이 눈이 잘 보이지 않는데 본인이 어릴 때 기억하는 부모님을 표현한 그림입니다. 얼핏 보면 낙서를 한 것 같지만 유심히 보면 어머니의 얼굴이 그림 안에 있죠." 신형옥 대회장은 전시가 되어있는 작품을 돌아보면서 그림에 얽힌 내용들을 일일이 설명한다.

 

그저 크레파스로 막 그려댄 것 같은 작품 속에 그렇게 깊은 뜻이 있는지 누가 알았을까? 설명을 들으면서 늦게나마 그림 안에 자신의 어린 시절을 그려내려고 노력한 어르신들의 노력에 감사를 드린다. 하나하나 돌아보면서 작품마다 그려진 사연을 이야기하는 신현옥 대회장. 수원미술전시관에서 11일까지 이어지는 '제9회 대한민국청춘미술대전'을 찾아가 우리의 아픈 역사를 되새겨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대한만국청춘미술대전, 수원미술전시관, 공모전, 사생대회, 신현옥 대회장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