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구운동 단체원들이 칠보산에 간 이유는?
단체원들 얼굴 익히고 우호적인 네트워크 체제 만들어
2019-06-27 10:33:10최종 업데이트 : 2019-06-27 13:26:49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구운동 행정복지센터 단체원들이 등반대회를 하며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구운동 행정복지센터 단체원들이 등반대회를 하며 우호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구운동 행정복지센터에는 주민들로 구성된 단체들이 있다. 주민자치위원회, 통장협의회, 새마을지도자 협의회, 새마을문고, 바르게살기 협의회. 체육진흥회, 방범기동순찰대, 주민복지협의체, 마을만들기 협의회, 새마을부녀회, 체육진흥회, 방위협의회 등의 단체가 그것. 이 단체들은 매월 1회 정례회를 갖고 사업을 의논하고 좀 더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각 단체별로 단체장과 총무(사무국장)는 단체의 업무를 추진한다.  매월 1회 행정복지센터에서 단체장 회의를 갖고 지난달 사업 실적과 앞으로의 계획을 보고하고 공유한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한다. 각 단체장과 총무는 매월 만나니 지인 관계가 된다. 그러나 각 단체원들은 자기가 속한 회원들만 알지 타 단체원들은 알지 못한다. 횡적 네트워크 연결이 아니 된 것.

 

구운동 마을만들기협의회(회장 이경균)가 우리 동네 각 공동체의 네트워크 강화 및 유대 강화에 나섰다. 바로 '칠보산 등반대회 겸 우리 동네 둘러보기'를 계획하고 실천한 것. 26일 행사엔 구운동 내 각 단체별 구성원과 2개의 공동체연합(구운동 마을마당과 해와 달 행복을 짓는 사람들) 20 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 단체원 소속을 보니 마을만들기협의회 외에 주민자치위원회, 통장협의회, 새마을문고, 복지협의체 등이다.

칠보산 정상에서 휴식을 취하고 하산하고 있다.

칠보산 정상에서 휴식을 취한 후 하산하고 있다.

음식점에서 마을만들기협의회 7월 25일 행사를 설멸하고 있다.

음식점에서 마을만들기협의회가 7월 25일 예정된 안산1동 견학 행사를 설명하고 있다.

이들의 '칠보산 등반대회 겸 우리 동네 둘러보기'는 어떻게 이루어질까? 10시 칠보산 자락 아래 ○○밥상 주차장이 집결 장소다. 참석자들 복장을 보니 모두 수준급 산행 차림이다. 소속과 이름이 적힌 명찰을 목에 걸었다. 등산 전 준비운동으로 몸풀기와 스트레칭을 한다. 이것은 이영관 시민기자가 담당했다. 이경균 회장은 등산 코스를 설명하고 단체사진 촬영 장소도 안내한다.

 

오늘의 산행 코스는 맷돌화장실을 지나 용화사 입구를 거쳐 산행이 시작된다. 비가 오지 않아서 계곡물이 없다. 칠보산 3코스를 오르는 것이다. 통신대를 거쳐 제2전망대에서는 우리 마을을 조망해 본다. 정상에서 단체사진을 찍고 제2코스로 내려와 음식점에 다시 모인다. 거리는 2km 정도다. 휴식 시간까지 포함,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었다.

 

삼삼오오 짝을 지어 산행이다. 이들은 어떤 이야기를 나눌까? 자기가 속한 단체 사업 이야기도 하고 구운동 이야기도 한다. 어느 회원은 단체장과 총무들은 매월 1회 소통 기회가 있고 창구가 있지만 여기서 이루어지는 정보가 단체원들에게 공유가 안 된다는 점을 지적한다. 행정복지센터 단체장 월례회 자료 공유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것이다.

등반대회 후 꽃밭을 가꾸는 구운동 마을만들기협의회 회원들

등반대회 후 꽃밭을 가꾸는 구운동 마을만들기협의회 회원들

하산 길 운동기구가 있는 곳에서는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운동을 한다. 이 회장은 "오십견에는 철봉에 매달리기가 좋고 척추 신경이 눌려 통증이 심할 때는 거꾸로 자세가 좋다"며 경험담을 이야기 한다. 칠보산 지리가 밝은 회원은 가이드가 되어 길을 안내한다. 참가자들은 리기다소나무의 솔향을 맡으며 피톤치드를 맘껏 들이켰다.

 

구운동 마을만들기협의회가 칠보산 등반대회를 한 이유는 무엇일까? 마을이 살아나려면 각 단체원들간의 네트워크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보았다. 그러려면 단체원들간에 서로를 알아야 한다. '너는 너, 나는 나'가 아니라 서로 구운동 주민으로서 단체 소속만 다르지 좀 더 살기 좋은 구운동 만들기 목표는 같다. 오늘 그 밑바탕이 되는 시간을 만든 것이다.

 

또 구운동 마을만들기협의회와 해와 달 행복을 짓는 사람들 2개 공동체연합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향후 활동방향 선정을 위한 우리 동네 제대로 알기 차원에서 우리 동네 둘러보기 행사를 동시에 진행한 것이다. 이 행사는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의 공동체지원 공모사업인 공동체 네트워크 사업이다.

 

구운동 마을만들기협의회는 지난 달 마을만들기 활동 방향 설정을 위한 워크숍도 가졌다. 오는 7월 25일에는 선행마을인 안산 일동을 방문하여 벤치마킹 기회를 갖는다. 점심 식사 전에 이 회장은 자료를 나누어 주고 설명을 하는데 사전 조사가 잘 되었다. 이 회장은 다음 달 행사에도 단체장과 단체원들의 동참을 바라고 있다. 잘 되는 마을만들기는 여러 단체가 힘을 합쳐야 하는 것이다. 오늘 칠보산 등반대회 화합처럼.

이영관, 구운동, 마을만들기협의회, 네트워크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