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제2회 유화 향기전’ 갖는 9명의 작가들
남문로데오갤러리에서 6월 10일까지 전시
2019-05-26 13:58:21최종 업데이트 : 2019-05-27 09:01:14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남문로데오갤러리에서 제2회 유화향기전이 26일부터 열리고 있다

남문로데오갤러리에서 제2회 유화향기전이 26일부터 열리고 있다

25일 오후, 남문로데오갤러리에 작품을 걸어놓고 카페에 모여 앉은 사람들. 그들의 꿈은 모두 달랐지만 어린 시절 그림을 그리고 싶었던 꿈이 실현되었다고 한다. 차 한 잔을 앞에 놓고 그림을 그리게 된 이유를 물었더니, 사람들은 모두 자신이 하고 싶었던 그림을 그리게 된 것이 즐겁다고 대답한다. 그림을 그리는 시간만큼은 세상 모든 것이 자신을 위해 존재한다는 것이다.

"저는 음악을 전공했어요. 그런데 몸이 너무 아파 무엇인가 전환을 할 것이 필요했죠. 우연히 그림을 접하게 되면서 또 다른 자아를 발견한 것이죠. 그림을 그린다는 것이 제 생활에 있어서 기폭제가 된 것이죠."

작가 한 사람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그림이 도움을 주었다면서 자신이 전시한 작품을 가족들이 구매를 해주기도 했다고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모두가 그림을 그리는 시간이 가장 보람차고 즐거운 시간이라고 한다. 그림을 그리기 위한 소재를 찾아 여행을 하는 시간부터 즐거움을 넘쳐난다고 말한다.  
전시 중인 유화향기 작가들의 작품들

전시 중인 유화향기 작가들의 작품들

제2회 전시회 갖는 9명의 작가

그룹전으로 '제2회 유화향기전'이라는 전시회를 여는 작가들. 남문로데오거리에 있는 한 카페에서 만난 작가들은 지난해도 이곳에서 전시를 열었었다. 그리고 1년 뒤 다시 작품들을 준비해 이곳 로데오갤러리를 찾아온 것이다. 유화향기라는 모임의 명칭을 사용하고 있는 이들은 '그림이 좋아' 그림을 그린다는 주부들이다.

지난해 1회 초대전 때는 모두 11명의 작가들이 함께했는데, 이번 2회 유화 향기전에는 김미숙, 유인경, 유순열, 이화진, 장은주, 정순실, 조미혜, 신명숙, 박정연 작가 등 9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그동안 전시회를 열 때 만나본 적이 있는 이자경 작가의 지도로 그림을 그리면서 이번이 두 번째 전시를 갖게 된 것이다.

'우리들은 꿈을 그리기 위해 먼 길 마다하지 않고 언제나 약속한 시간이 되면 열정으로 달려온다. 추억이 깃든 익숙한 멜로디소리에 사랑을 담은 커피한 잔 웃음한 잔, 이 시간만큼은 바쁘게 돌아가던 세상도 내 중심이 되어 고요하게 흘러간다.
가슴 한 편에 열정을 품고 사는 우리, 시와 음악과 그림을 사랑하고 멋과 맛을 아는 멋진 사람들. 붓 터치 하나에 감동하고 색감에 취해 행복해 한다. 열정과 꿈이 있는 우리. 오늘도 유화향기 흩날리며 향기롭게 익어간다' 전시를 위한 작가노트에 유화향기 작가들은 열정으로 그림을 그리기위해 모여든다고 적고 있다.25일 오후 남문로데오거리 한 카페에서 만난 작가들

25일 오후 남문로데오거리 한 카페에서 만난 작가들

자연과 접하는 모임 유화향기

로데오갤러리에 걸려있는 작품들을 보면 모두 자연이다. 그렇게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소재를 찾아다니면서 그들 스스로 향기로운 여인으로 바뀌었는지 모른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 작업을 하다보면 세상 중심에 제가 있다고 느껴져요. 작품을 완성하고 나면 그 희열을 말로 표현할 수 없죠." 한 작가는 작품을 완성할 때마다 느끼는 그런 희열이 있기에 그림을 그린다고 한다.

어린 시절 꿈을 나이가 들어 이루어가고 있는 작가들. 남문로데오갤러리에 전시를 하고 있는 유화향기 작가들은 5월 20일부터 5일 동안 장안구민회관 3층에 소재한 노송갤러리에서 전시를 마치고, 이어 5월 26일부터 6월 10일까지 남문로데오갤러리에서 전시를 갖는다. 유화를 그리며 향기를 많은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9명의 작가들. 그들의 향기를 감상하러 남문로데오갤러리를 찾아가 보기를 권한다.

유화향기, 남문로데오갤러리, 주부작가, 자연, 2회전시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