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지속가능도시 만들기 과정 첫걸음 떼었어요"
도시활동가 양성과정 기초4기 수료… 수강생간 소통 아쉬워
2019-05-27 07:49:00최종 업데이트 : 2019-05-27 14:18:43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도시활동가 양성과정 기초4기 수료식 후 기념사진(2019.5.21)

도시활동가 양성과정 기초4기 수료식 후 기념사진(2019.5.21)

기자는 얼마 전,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주관하는 도시활동가 양성과정 기초4기를 수료하였다. 4월 16일 개강하여 매주 화요일과 수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두 시간씩 지난 5월 21일까지 빠짐없이 수업에 참석했다. 지난 11일 현장탐방에서는 도청5거리에서부터 팔달구청앞 행사장까지 전통시장 등을 4시간 동안 답사하면서 현장을 직접 확인하기도 하였다.

 

교직에서 은퇴 이후 지자체가 주관하는 총24시간 교육 프로그램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10시간 이내의 교육을 받은 것은 몇 차례 된다. 길게 받은 것을 꼽는다면 1박2일 워크숍 정도이다. 그러니까 이번 양성과정이 매주 2회 일정 시간에 체계적으로 가장 길게 받은 첫번째 교육이다. 5월 21일 종강을 마치고 이어진 수료식에서는 26명이 영예스런 수료증을 받았다.

 

문득 교직에서의 연수가 생각난다. 교육자로서 직무연수 받은 것은 수십회나 된다. 기록을 보니 대부분이 연수시간은 15∼60시간 정도. 자격연수는 시간이 길다. 초등 1정 260시간, 중등 1정 196시간, 상담교사 182시간, 중등 교감 182시간, 중등교장 186시간. 시간 기록을 깬 것은 교육행정지도자 과정 600시간(2009년)으로 유럽연수까지 포함한 것이었다.

종강에서의 수강생 마음열기 프로그램 한 장면

종강에서의 수강생 마음열기 프로그램 한 장면

수업교재는 차시별로 제작되어 배부되었다.

수업교재는 차시별로 제작되어 배부되었다.

특기할 사실은 강의장에서 강사가 아무리 열강을 해도 수강생에게는 그 때뿐이라는 것. 교육 후 남는 것이 별로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교육 환경을 바꾼다거나 수강생이 주인공이 되어 참가한 즉, 참여식 교육은 생생하게 기억에 남는다. 교감 연수 때 방문한 음성의 꽃동네 현장탐방이 그렇고, 행정 지도자과정 해외 교육기관 탐방이 그렇다. 이번엔 구(舊)시가와 전통시장 탐방이 생생하다.

 

이번 도시활동가 양성과정의 성과를 살펴보고 아울러 제언을 하고자 한다. 첫째,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하는 일이 이렇게 많은 줄 처음 알았다. 사실 수원시민으로서 재단의 정체성이 궁금하였다. 재단에서 무슨 일을 하는지 몰랐던 것. 한마디로 수원시 공무원들이 하기 어려운 일들을 2개팀, 7개 센터(마을르네상스, 도시재생, 주거복지, 사회적 경제, 창업, 물환경, 미디어)에서 맡아 수행하고 있었다.

 

둘째, 이번 과정은 재단의 각 센터에서 하는 일에 대한 상세한 이해의 시간이 되었다. 센터장이 강사로 나와 센터 업무 배경과 사업 등을 설명하는데 도시가 지속가능하게 발전하려면 어떤 일을 전개해야 하는가를 알게 되었다. 다만 미디어센터가 빠진 것이 아쉽다. 더 나아가 수원시 별도 과정으로 시청 직제 7개 담당관, 제1부시장 소속 25개과, 제2부시장 소속 23개과 업무 이해를 위한 시민대상 교육이 있었으면 한다.

도시활동가 양성과정 기초4기 개강식(2019.4.16)

도시활동가 양성과정 기초4기 개강식(2019.4.16)

셋째, 도시활동가의 목표와 활동 내용에 대한 명확한 이해와 인식이 부족한 듯싶다. 과정 수료는 하였는데 지금부터 무엇을 해야 하는 지 명확히 잡히는 것이 별로 없다. 재단에서는 이어지는 성장과정(48시간)과 전문가과정(96시간)을 권유하는데 기초과정을 받았으니 실제 활동을 접목하는 것이 우선이 아닌가 한다. 그래야 이론과 실제를 겸하는 활동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수강생들 간의 친교와 상호 이해를 위한 정보 공유의 시간이 부족하였다. 수강생들이 교육만 받고 귀가하니 교육 효과는 줄어든다. 활동가로서 정보 공유와 연대는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담당자에게 이런 점을 건의하니 다행히 종강시간에 마음을 여는 시간과 참여식 수업이 전개되었다. 수강생 상호간 마음 열기 시간은 전반부에 배정되었으면 한다.

 

끝으로, 이 과정의 목표를 생각해 보았다. 재단에서는 시민들이 지속가능 발전도시를 이해하고 시민주도 지속가능도시 만들기에 참여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한다고 소개하였다. 그러나 최종 목표는 도시 활동가로 출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수료자는 '이제부터 나는 도시활동가!'라는 자신감을 가져야 하는 것. 개근상품까지 받은 기자는 아쉽게도 '이제 첫걸음'을 뗀 수준이다. 도시활동가 양성에  애쓴 재단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이영관, 도시활동가, 수원시지속가증도시재단, 기초과정,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