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나라를 구하고자 수원기생들도 나섰다
EBS 1TV 다큐, 11일 수원기생들의 3.1운동 방송
2015-08-07 09:02:54최종 업데이트 : 2015-08-07 09:02:54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광복절 앞두고 수원을 배경으로한 뜻깊은 다큐멘터리가 방송된다.
EBS 1TV(공중파 채널 3)는 광복 70년 특별기획으로 EBS 다큐프라임-'또 하나의 독립운동' 3부작을 기획했다.
10일부터 12일까지 방송되는 '또 하나의...'은 여성독립운동 다큐멘터리 3부작 시리즈로 그 간 일려지지 않았던 독립투쟁사의 사각지대를 파헤친 작품.

그 중 11일(화) 오후 9시50분부터 10시45분까지 방송되는 2부 '나라를 구하는데 귀천은 없다!'가 바로 수원을 배경으로 한다.

2부  '나라를 구하는데 귀천은 없다!'의 내용은 수원기생들의 3.1운동으로서, 수원기생들의 만세운동 현장, 수원화성행궁, 행궁광장, 종로네거리, 수원천변, 수원화성박물관 등에서 촬영했다.
또 3월 28일 열렸던 '수원 그날의 함성' 행사와 주연 배우 인터뷰도 소개된다. 

나라를 구하고자 수원기생들도 나섰다_1
김향화

3.1운동 당시 수원에서는 많은 독립만세 시위가 벌어졌는데 그 가운데는 수원기생조합 소속의 김향화를 비롯한 기생들이 시위가 벌어졌다.
3월 29일에는 수원기생 30여명은 자혜의원과 수원경찰서 앞(현 화성행궁)에서 죽음을 각오하고 '대한독립만세'를 소리 높여 외쳤다.

일제 경찰도 깜짝 놀라게 했던 수원기생들의 기개 있는 행동은 이후 기생들의 만세운동에 자극을 받은 수원지역의 주민들과 상인, 노동자들에게 독립에 대한 열망을 불태우며 일본인 상점과 가옥에 투석전을 전개하는 등 적극적인 만세운동으로 확대됐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