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화령전 운한각, 이런 것 알고 보면 더 재미있다
하주성/민속학자, 문화재 답사 전문가
2013-10-11 13:38:32최종 업데이트 : 2013-10-11 13:38:32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화령전 운한각, 이런 것 알고 보면 더 재미있다_1
사적 화령전 안 정전인 운한각

사적 제478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화성 행궁 옆에는, 화령전이라는 또 하나의 사적이 있다. 화령전 역시 일제에 의해 일부 훼파가 되었지만, 화령전의 정전인 운한각과 풍화당이 원형을 유지한 채 남아있었다. 화령전은 정조가 살아생전 지어진 것이 아니고, 정조가 승하하고 난 뒤에 정조의 어진을 봉안하기 위해서 지어진 '어진봉안각'이다.

사적 제115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화령전 안에 있는 운한각은, 1801년에 건립된 조선 후기의 가장 대표적인 건물이기도 하다. 조선조 순조 1년인 1801년에 축조된 화령전은, 순조가 아버지인 조선 제22대 임금이었던 정조(재위 1776∼1800)의 어진을 모셔놓고, 해마다 제사를 지내던 건물이다. 23대 임금인 순조는 이곳에서 노인들을 모아놓고 잔치를 베풀기도 하였으며, 직접 정조가 태어난 탄신일과 돌아가신 납향일에 제향을 지내기도 했다. 

화령전 운한각, 이런 것 알고 보면 더 재미있다_2
운한각 안에 모셔진 정조의 어진

생전에 어진을 가장 많이 그린 정조

어진이란 역대 왕들의 모습을 그린 한 폭의 그림을 말한다. 어진제작은 모두 세 종류로 도사(圖寫)와 추사(追寫) 그리고 모사(模寫)가 있다. 도사란 군왕이 생존해 있을 때 그 수용을 바라보면서 그린 것을 말한다. 추사란 왕의 생존 시에 그리지 못하고, 승하한 뒤에 그 수용을 그리는 경우이다. 모사란 이미 그린 어진이 훼손됐거나, 새로운 진전에 봉안하게 될 때 원본을 범본으로 해 새로 그린 것을 말한다.

왕의 모습을 지칭하는 어진은 수용(晬容), 성용(聖容), 영자(影子), 영정(影幀), 어용(御容), 어영(御影), 왕상(王像) 진용(眞容), 진영(眞影), 진(眞) 등 다양하게 불렸다. 이 뜻은 모두 왕을 높이는 의미가 있다. 하지만 숙종 39년인 1713년 숙종어진을 그릴 당시 '어용도사도감도제조(御容圖寫都監都提調)'였던 것을 이이명(李頤命)의 건의로 '어진'이라 했는데, 이 이후에 어진이라고 일컫는다.

정조는 특별한 일이 있을 때마다 어진을 그렸다. 정조의 어진은 즉위년과 즉위 5년, 즉위 15년에도 어진 제작이 이어졌다. 하지만 현존하는 정조의 어진은 선원보에 있는 간단한 스케치 말고는 남아있지 않다. 현재의 어진은 최근에 새로 그렸는데, 할아버지인 영조와 닮았다고 하여 경복궁에 남아있는 영조의 어진과 흡사하게 그렸다고 한다. 

화령전 둘러보기

원래 화령전에는 어진을 모신 운한각을 비롯하여, 일이 있을 때 어진을 피난시켰던 이안청과 풍화당, 그리고 제정과 전사청을 비롯하여 제기고와 향대청 등이 있었다고 한다. 현재는 원래 건물 그대로 남아있던 운한각과 풍화당, 그리고 2005년도에 복원이 된 제정과 전사청만이 있다.

전사청이란 제사를 관리하는 관청을 말하는 것으로, 이곳에서는 제상에 올릴 음식을 준비하고는 했다. 제기고는 제사에 사용하는 그릇 등을 보관하는 전각으로, 외삼문과 내삼문 사이에 있었다고 한다. 향대청은 전사청 부근에 있었으며, 제사에 사용하는 향과 초 등을 보관하던 곳이다.

화령전 운한각, 이런 것 알고 보면 더 재미있다_3
운한각의 이모저모. 200년된 발, 도르래, 아궁이와 벽돌담

조선조 후기의 대표적인 건물인 운한각의 멋

사람들은 운한각을 단순히 정조의 어진을 모셔놓은 '어진봉안각'으로만 알고 지나친다. 하지만 운한각을 자세히 돌아보면, 이 전각을 지을 때 얼마나 많은 신경을 쓴 것인지 알 수 있다. 운한각은 그야말로 당대 최고의 명장들이 모여 지어진 건물이기 때문이다.

11월 3일과 4일 수원에는 8도에서 파워소셜러들이 모였다. 미디어 다음의 주관으로 1박 2일 수원 팸투어에 참가한 소셜러들은, 둘째 날인 4일 오전 행궁을 돌아본 뒤에 화령전으로 향했다. 운한각은 우선 외삼문부터가 남다르다. 외삼문은 솟을삼문으로 판자문을 달고 있지만, 그 위편은 살창으로 꾸몄다.

정조의 어진을 모신 화령전의 외삼문을 왜 살창으로 꾸몄을까? 그것은 순조가 아버지인 정조의 효심을 따랐기 때문이다. 즉 어진을 모셨지만, 평소 살아있는 정조를 대하 듯 한 곳이 바로 운한각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늘 이 곳 운한각에서 길 밖으로 지나는 백성들을 바라볼 수 있도록 월대를 넓게 하고, 외삼문의 위를 살창으로 꾸민 것이다.

화령전 운한각, 이런 것 알고 보면 더 재미있다_4
살창으로 꾸민 외삼문과 운한각 앞에 조성한 월대

운한각, 이래서 더 아름답다

아버지 정조대왕의 효심을 어려서부터 보아 온 순조임금은, 운한각을 정조가 살아계신 처소 처럼 꾸며 놓았다. 평소 백성들을 생각한 정조가 달을 보고 거닐 것을 생각해, 악사들이 앉는 월대를 넓게 꾸몄다. 그리고 어진봉안각이긴 하지만 정조가 그곳에서 생활을 한다는 생각으로 살아생전의 기억을 더듬어, 방에는 아궁이를 놓아 늘 불을 때고는 했다.

겨울철에도 따듯한 곳에서 쉬시라는 의미도 있지만, 이 아궁이는 장마철에도 운한각이 눅눅하지 않도록 한 것이다. 또한 정면의 문 위에는 발을 늘일 수 있는 시설을 만들어 놓았다. 현재 문 위에 있는 발은 운한각 조성 당시 것이니, 이미 200년이란 세월이 지난 것이다.

운한각의 정면 기둥 위를 가로지른 부분에는 도르래가 달려있다. 이것은 제를 지낼 때 차일을 치기위한 것이다. 그만큼 이 운한각은 하나하나 세심한 신경을 써서 지은 전각이다. 측면으로 돌아가면 바닥이 눅눅치 않게 환기를 시키는 통풍구가 있고, 운한각의 뒷벽은 벽돌담으로 조성을 해 멋을 더했다.

이러한 내용을 모르고 돌아보는 운한각은 그저 정조의 어진을 모셔놓은 단순한 전각으로만 보일 뿐이다. 우리문화재에는 그것을 조성한 이의 혼이 깃들어 있다고 한다. 문화재를 대할 때 언제나 몸과 마음을 가지런히 하라는 것은, 그런 정신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함이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