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팔달산 용도, 언제 걸어볼 건데요?
하주성/민속학자, 문화재 답사 전문가
2013-11-26 14:23:40최종 업데이트 : 2013-11-26 14:23:40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팔달산 용도, 언제 걸어볼 건데요?_1
파워소셜러들이 용도 외곽길을 돌아보고 있다
 
화성은 아름답다. 그저 자연과 순응을 하면서 자연인양 쌓았기 때문이다. 그런 화성이 가장 아름다울 때가 언제냐고 누가 질문을 한다. 난 당당하게 요즈음이 가장 아름답다고 이야기를 한다. 춥지도 덥지도 않고 그냥 느슨한 마음으로 뒷짐 지고 걷기에 딱 좋기 때문이다. 물론 꽃이 흐드러지게 피거나, 단풍이 물들었을 때도 좋다.

그러나 정작 아름다움은 화성이 돋보일 때가 아닐까? 3월 중순 경부터 4월 중순 까지 화성을 걷다가 보면, 눈에 보이는 것마다 다 흡사 성 돌을 위해 있는 듯하다. 그저 차가운 돌을 쌓은 것이 아니라, 온기 가득한 따듯함이 배어있다. 푸른 소나무 가지들이 성을 어루만지고 있는 것이 그러하고, 성 돌에 비친 햇살도 그러하다. 

팔달산 용도, 언제 걸어볼 건데요?_2
서남암문과 포사
 
화성의 압권은 역시 용도

물론, 화성 어디를 걷고 있던지 그 바람이 그 바람이다. 그리고 햇살 역시 동서남북 다르지가 않다. 하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구간은 역시 용도일원이다. 용도 끝에 서 있는 화양루 밖에서 길을 잡아 서삼치를 향해 걷는다. 숲에서 이상하리만치 은은한 향내가 난다. 그리고 서삼치를 돌아 흙길을 그저 터벅거리면서 안으로 걷다가 보면 서남암문이 반긴다.

아마도 예전에는 이곳에서 밖의 정황을 살피고, 이렇게 나른해지는 계절이 돌아오면 포사 책임자 몰래 슬며시 고개를 떨구고 무거워지는 눈을 감았을 것이다. 그리고 용도 저편에서 자박거리고 걷는 발자국 소리에 놀라, 입가에 흘린 침 얼른 닦아내고 겨우겨우 눈을 치켜뜨지는 않았을까?

용도를 걷다가 보면 또 한 번 이 계절에 자지러지게 된다. 훌쩍 커버린 소나무들이 성 안을 기웃거리며, 봄날 나들이를 나온 사람들을 힐끔거리기 때문이다. 약간은 냉한 기운을 가진 바람도 덩달아 이른 상춘객을 쓰다듬고 지나간다. 그래서 이 길은 늘 이렇게 멋진 모습으로 자랑을 하나보다.

팔달산 용도, 언제 걸어볼 건데요?_3
용도 끝에서 만나게 되는 화양루
 
화양루에 오르면 봄이 보인다

용도 끄트머리, 팔달산 등성이 남쪽에 높지 않게 처마를 내민 화양루가 있다. 서남각루라고 하는 이 정자는, 그곳에 그리 서 있는 것만으로도 그저 고마울 뿐이다. 마루 위에 올라서면 저 밑 수원천에서 봄이 보이기 시작한다. 그래서 이곳 또한 마음을 한 자락 펼쳐놓을 수 있는 곳이다.

잠시 여장으로 다가가 고개를 삐죽 내밀면 소나무들이 반긴다. 화양루 성 밖에 서있는 소나무들은 늘 그렇게 사람을 반기고는 한다. 굳이 외롭지도 않은데도, 그렇게 사람을 좋아하는가 보다. 아마도 옛날 그곳에서 쐐기 박고 돌을 떼어내던 인부들이 그리워서일 것이다. 그래서 이 길은 늘 먼저 봄을 탄다.

팔달산 용도, 언제 걸어볼 건데요?_4
화양루에서 서남암문으로 향하는 아름다운 길
 
이 길 언제 걸어보려고 그리 아껴?

이 용도를 제대로 걸어보려면 우선 서장대를 먼저 오르는 것이 좋다. 아니면 화성의 남문인 팔달문에서, 팔달산으로 치받듯 오르는 성의 여장을 따라 걷는 것도 바람직하다. 그렇게 어디로 오르거나 땀을 흘리면 더욱 좋은 곳이다. 그런 다음 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뒷짐 턱지고 걸으면 그야말로 부러울 것이 없다.  

과거에도 그랬을 것이다. 이 계절이 오면 용도를 따라 걸으면서 장용외영의 무사들도 봄에 홀리고는 했을 것이다. 그런 아름다운 길을 왜 그리 아껴두는 것인지. 그저 평일이면 어떻고 주말이면 어때. 화성으로 달려와 천천히 서남암문을 지나 용도를 걸어보고, 화양루에 올라 봄을 느끼면 되는 것을.

늘 이렇게 이야기를 한다. 언제 걸어보려고? 왜 아직도 아끼기만 하는데? 용도는 늘 그 자리에 있지만, 그 안에 봄은 늘 있지 않다. 꼭 이 철이 되어야만 느낄 수 있는 화성 용도의 봄기운. 그 봄기운이 사라지고 있지 않으려나. 내일은 다시 올라야겠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