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북동포루
2008-01-08 15:50:09최종 업데이트 : 2008-01-08 15:50:09 작성자 :   

북동포루_1
북동포루_1


시설물명 :  북동포루 
 
유  형 :  건축 
 
소 재 지 :  경기도 수원시 화성성곽 내 위치 



상세정보

북동포루는 화홍문 서쪽 124보 3척쯤 되는 거리에 있다.
루는 대체로 5좌(座)가 있는데, 그 구조는 모두 똑같다.
성의 몸체에 凸 자 모양을 붙여 치성과 비슷하게 하고 집을 지었는데, 높이는 포(鋪)와 같다. 3층으로 하여 그 가운데를 비운 점이 마치 공심돈의 구조와 비슷하다.
모두 벽돌을 사용하여 만들었는데, 아래 넓이나 위의 줄어든 넒이가 모두 옛날 제도의 재돌(再突)하는 형세를 따랐다. 화포를 많이 감추어 두어 위 아래에서 한꺼번에 쏘게 하였다.
지대(地臺) 위에다 벽돌을 쌓고 집을 지었는데 5량을 성 밖으로 나오게하고 3영(三楹)으로 길게 하였다. 바깥 쪽 아래 너비 각각 24척, 위의 줄어든 너비 20척, 좌우의 아래 너비 각각 29척, 위의 줄어든 너비 27척, 높이 27척 5촌, 3면 벽 두께 6척, 높이는 들보와 이어져 있고, 두께는 처마 두께와 비슷하다.
바깥 쪽 지대의 위에는 일정한 간격을 두고서 대포 혈석 2개를 놓았다. 좌우 면에도 사이에 3개의 혈석[혈은 사방 각 1척]을 놓았다. 벽돌로 쌓은 공간 안에는 평지에서 위로 5척 되는 곳에다 벽에 의지해서 3면에 포판을 두르고 총혈 15개[사방 각 9촌]를 내었다. 또 포판을 두른 곳에서 10척 쯤 위에는 3간 누판(樓板)을 깔고 누의 위 3면에는 총안 15개를 뚫어 놓았다.

외면의 총안 위에는 또 전안 4개를 뚫었다.
좌우면에는 위쪽으로 벽돌을 뚫고 작은 판문 셋을 설치하였는데, 밖에는 짐승 얼굴을 그리고, 각각 전안을 뚫었다. 문 사이 벽면에는 쌍으로 전안을 뚫어 놓았다. 안쪽은 성탁(城托)에 의지하여 전부를 돌로 쌓고, 그 위에 판문을 설치하였다.
문지방 안의 청(廳)의 끝은 사방 4척쯤 비워서 별도로 덮개판을 설치하여 밀고 당겨 여닫게 하였다. 거기에다 나무 사닥다리를 대어서 아래쪽 공간으로 통하게 하였다. 누 위의 단청은 3토를 사용하였고 들보 위는 회를 발랐다. 



사진정보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