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물기‧습기 많은 여름 감전사고 주의하세요"
수원소방서, 최근 3년간 통계결과 7~8월 집중…농기계 작동 시 안전수칙 당부
2018-07-04 09:34:21최종 업데이트 : 2018-07-04 09:35:46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소방서(서장 이경호)는 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되면서 물기와 습기로 인한 감전사고 위험이 높아지자 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통계에 따르면최근 3년간('14~'16)발생한 감전사고는 총 1,673건으로, 사망자는 74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감전사고는 장마와 호우가 시작되는 6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7월과 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감전의 형태를 살펴보면 전기가 흐르는 충전부에 직접 닿아 발생하는 사고가 60%(1,006)로 가장 많았고, 전기합선으로 인해 생긴 불꽃에 의한 사고가 28%, 누전 9% 순이었다. 행위별로는 전기보수공사가 가장 많았고, 장난과 놀이, 농어업활동, 보행사고 등이었다.

 

여름철 감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누전차단기 작동상태를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전기 설비를 정비하거나 보수할 때는 전원을 철저히 차단해야한다. 또 농업용 양수기는 반드시 마른 손에 절연장갑을 착용한 후 작동하고, 비에 젖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경호 수원소방서장은"물기와 습기가 많은 장마철에는 젖은 손으로 전기용품을 만지지 않도록 하고, 특히 어린이 감전사고 예방을 위해 평소 감전에 대한 위험성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교육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감전사고, 수원소방서, 7~8월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