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2018 에너지 글로브 어워드 국가상' 선정
빗물 활용한 자연친화적 물 순환도시 조성정책 '스마트 레인시티 수원'
2018-07-04 11:21:17최종 업데이트 : 2018-07-04 11:22:09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사진은 에너지 글로브 재단이 수원시에 이메일로 보내온 인증서

에너지 글로브 재단이 수원시에 이메일로 보내온 인증서

수원시가 추진하는 자연친화적 물 순환도시 조성사업 '스마트 레인시티 수원'이 세계적 권위의 국제환경상 '2018 에너지 글로브 어워드 국가상'(Energy Globe National Award)에 선정됐다.

 

에너지 글로브 재단은 지난 주말 수원시에 국가상 선정 소식을 이메일로 전해왔다. 수상 인증서는 추후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가 수원시청을 방문해 전달할 예정이다.

 

에너지 글로브 어워드는 오스트리아 트라운키르헨(Traunkirchen)시에 있는 환경재단 에너지 글로브가 1999년 제정한 상이다.

 

해마다 유네스코(UNESCO)와 유엔환경계획(UNEP)의 협조를 받아 세계 곳곳에서 추진되는 환경 관련 프로젝트를 접수하고, 에너지 효율 향상, 재생 에너지 활성화를 비롯해 지구 환경보전과 지속 가능한 발전에 기여한 프로젝트를 선정해 시상한다.

 

'국가상'은 국가 별로 하나씩 해당 국가에서 가장 뛰어난 프로젝트를 제출한 기관·단체에 수여한다. '2018 에너지 글로브 어워드'에는 세계 180여 개국에서 20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제출했다.

 

'스마트 레인시티 수원'은 도시 전반에 자연 상태에 근접한 물 순환구조와 빗물을 재활용하는 인프라를 만드는 사업이다.

 

수원시 곳곳에 설치한 빗물이 투과되는 투수(透水)블럭 등 LID(저영향 개발) 시설은 지표면 대부분이 콘크리트로 뒤덮인 도시에서 빗물이 땅으로 스며들지 못해 발생하는 수질 오염을 줄이고, 집중 호우 시 침수 피해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또 10여 개 대형 저류조(전체 저장용량 4만 550톤)에 저장된 빗물은 가뭄 시 농업용수, 공원·가로수 등 조경용수, 공사장 날림먼지 방지를 위한 급수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주유기 모양 빗물 공급기에서 시민 누구나 필요한 만큼 저장된 빗물을 받아갈 수 있다.

사진은 미세먼지를 줄이고,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하는 노면 살수 시스템

미세먼지를 줄이고,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하는 노면 살수 시스템

모아둔 빗물을 자동차 도로 표면에 뿌리도록 설계된 노면 살수 시스템은 미세먼지를 줄이고 여름철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수원시는 2009년 '물순환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이래 빗물 관련 인프라를 꾸준히 확충하며 '스마트 레인시티 수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기존 인프라를 IoT(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최첨단 기술과 연계해 사업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에너지 글로브 재단은 "수원시의 레인시티 사업은 빗물 재활용으로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데 크게 기여한다"면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창의적인 빗물 활용 기법이 개발되고 실생활에 적용되고 있다"고 선정 이유를 소개했다.

 

에너지 글로브 어워드 국가상에 선정된 스마트 레인시티 수원 프로젝트는 '에너지 글로브 월드 어워드' 후보가 됐다. 월드 어워드는 지구·물·불·공기와 청소년(특별상) 5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하며, 오는 10월께 부문 별 수상자가 발표된다.

에너지 글로브 어워드 국가상, 스마트 레인시티 수원,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