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공공기관 사무실 일회용 컵 없앤다
7월부터 종이컵, 비닐 등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운동 전개
2018-07-09 14:01:00최종 업데이트 : 2018-07-09 14:01:5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텀블러와 1회용 종이컵

텀블러와 1회용 종이컵

수원시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운동'을 전개한다.

 

수원시는 최근 시청과 4개 구청, 사업소, 43개 동 행정복지센터, 산하기관에 '공공부문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지침'을 전달했다. 자율실천 기간(7월)을 거쳐 8월부터 본격적으로 '일회용품 줄이기'를 시행할 예정이다.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지침은 △사무실에서 다회용 컵 사용 생활화 △각종 회의·행사 때 다회용품 사용하고, 대용량 음료수 비치 △야외 행사 때 페트병 사용 자제하고 개인 물통 지참 △일회용품 구매하지 않고, 공공기관 사무용품 구매할 때는 재활용제품 우선 구매 △일회용 우산 비닐 커버 사용 안 하기 △구내매점 이용할 때 장바구니 이용 등이다.

 

특히 '일회용 컵 사용 안 하기'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일회용품 중 사용량이 가장 많은 일회용 컵 사용을 억제하기 위해 전 직원이 개인용 컵·물통을 사용하도록 하고, 정수기에 일회용 컵 사용제한 홍보 스티커를 붙일 예정이다.

 

점심시간, 각종 행사장에서 일회용 용기에 담긴 도시락 사용을 자제하도록 하고, 현재 천연펄프 재질인 화장실 종이 수건은 환경친화적인 재생 종이 수건으로 교체한다. 또 개인용 손수건 사용을 권장한다.

 

부서 공용·행사 용품을 구매할 때는 비닐 대신 장바구니를, 일회용 우산 비닐 대신 우산 빗물 제거기를 사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 재활용품 분리배출을 강화하기 위해 부서별 재활용 책임 관리자를 지정하고 교육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8월 중 부서별 일회용 컵 사용실태를 점검하고, 일회용 컵을 사용하고 있는 부서에는 이행을 촉구할 계획이다.

 

일회용 컵 사용이 많은 커피전문점·제과점·패스트푸드점에는 7월 말까지 계고장(戒告狀)을 발부해 일회용 컵 사용을 억제할 예정이다. 8월부터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과태료를 부과한다.

 

이학보 수원시 자원순환과장은 "시민들도 일회용 컵 대신 일반 컵·물병을 사용하고,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사용하는 등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공기관, 일회용 컵, 종이컵, 비닐,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