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염태영 시장, "라돈 침대 수거대책 수립해 실행하라"
현장간부회의에서 '라돈 침대' 수거대책 지시,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운동' 동참 당부
2018-07-10 11:46:31최종 업데이트 : 2018-07-10 13:31:46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7월중 찾아가는 현장간부회의에서 라돈침대 수거대책을 즉각 수립해서 실행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김기수

염태영 수원시장이 7월중 찾아가는 현장간부회의에서 라돈침대 수거대책을 즉각 수립해서 실행하라고 지시했다 사진/수원시 포토뱅크 김기수

염태영 수원시장이 "우리 시 자체적으로 '라돈 침대' 수거 대책을 수립하고 즉각적으로 실행하라"고 지시했다.

 

염 시장은 10일 권선구 더함파크에서 열린 '7월 중 찾아가는 현장간부회의'에서 "이른바 '라돈 침대' 사태가 일어난 지 두 달이 지났지만, 시민 불안은 가시지 않고 있다"면서 "시민들은 '업체에서 매트리스를 거둬가길 기다리기만 할 수는 없다'면서 우리 시에 매트리스 수거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즉각적으로 수거 대책을 수립하고 환경국장이 총괄해 실행해 달라"면서 "매트리스 수거 담당자에게는 사전에 안전교육을 하고, 반드시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일할 수 있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수원시는 해당 업체에서 제작한 매트리스를 시가 직접 수거해 업체에 인계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또 라돈침대 소비자 피해·보상 상담을 하고, 수거 방법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라돈(radon)으로 인한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5월 31일부터 시청, 4개 구청에서 '실내 라돈 측정(알람)기 공유서비스'를 하고 있다.

 

염 시장은 또 "공직자들이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면서 "저부터 종이컵을 비롯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개인 컵이나 텀블러(원통형 잔)를 사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수원시는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 시청과 4개 구청, 사업소, 43개 동 행정복지센터, 산하기관에 '공공부문 일회용품 줄이기 실천 지침'을 전달했고, 자율실천 기간(7월)을 거쳐 8월부터 본격적으로 '일회용품 줄이기'를 시행할 예정이다.

 

염 시장은 "이달의 만남(월례 조회), 현장간부회의를 비롯한 각종 회의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물병과 종이컵을 사용하지 말자"면서 "비서실도 사무실에서 일회용품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이어 "간부 공무원부터 솔선수범해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수원을 건강한 도시로 만드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일회용 컵 사용이 많은 커피전문점·제과점·패스트푸드점에도 7월 말까지 계고장(戒告狀)을 발부해 일회용 컵 사용을 억제할 예정이다. 8월부터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1차 50만 원, 2차 100만 원, 3차 2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염태영 시장, 라돈 침대, 수거대책, 일회용품 줄이기,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