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몽골 사막에 ‘수원 시민의 숲’이 있다
2일 몽골 에르덴솜 수원시민의 숲에서 나무 심기 행사
2019-06-03 16:42:00최종 업데이트 : 2019-06-03 16:42:1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아주대, 휴먼몽골사업단, 몽골 현지 관계자들이 나무를 심고 있다.

수원시, 아주대, 휴먼몽골사업단, 몽골 현지 관계자들이 나무를 심고 있다.

몽골 사막에서 '수원시민의 숲' 조성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수원시가 2일 몽골 튜브아이 막(道) 에르덴 솜(郡) 지역에 조성된 수원시민의 숲 일원에서 나무 심기 행사를 열고, 구주소나무 묘목 220그루를 심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영인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장을 비롯한 수원시 공직자, 수원시의원, 아주대학교대학원·(사)휴먼몽골사업단·(사)생태조경협회 관계자, 현지 주민 등 160여 명이 참석했다.

 

수원시는 몽골 사막에 숲을 조성해 황사를 줄이기 위해 지난 2011년 몽골정부, (사)푸른아시아와 협약을 체결하고, '수원시민의 숲'을 조성하고 있다.

 

2011년부터 지금까지 에르덴 솜 지역 100만㎡ 넓이의 땅에 포플러, 차차르간, 우흐린누드, 구주소나무 등 10만여 그루를 심었다.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2017년 자동 물주기 시설, 묘목장·퇴비장 등을 설치하는 등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또 현지인들이 지속해서 숲에 관심을 두고, 관리할 수 있도록 유실수 위주로 식목 수종을 변경하고, 관리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수원시민의 숲 조성사업은 2020년 마무리된다.

 

이영인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장은 "우리나라에 유입되는 황사의 70%가량이 몽골에서 발생한다"면서 "수원시민의 숲으로 황사 피해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도록 몽골 정부와 협력해 지속 가능한 숲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