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소방서, 골든프라자 관계자 위법조치 예정
소방시설 작동불량 등 7건의 위반사항
2018-12-07 18:20:35최종 업데이트 : 2018-12-07 18:20:50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소방서 CI수원소방서는 지난 달 30일 발생한 수원시 골든프라자 화재와 관련하여 소방시설법과 다중이용업소법 위반행위를 한 관련자에 대해 엄중 처분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수원소방서는 이번 화재와 관련해 자체조사를 실시하여 위반행위를 적발하였다. 위반사항으로는 △건물 수신반을 조작하여 자동으로 경보가 발령되지 않도록 한 행위(주‧지구경종 정지) △스프링클러설비 소화배관을 통하여 소화수가 방수 또는 방출 되지 않는 상태로 방치 △특정소방대상물의 소방안전관리 업무소홀 △PC방 내 수신반 전원을 차단한 상태로 방치 △지하1층 ~ 지하2층 간 내부통로 벽면 가연성 내장재(폼블럭) 사용 △지하 2층 방화문 폐쇄 및 훼손 △지하 2층 영업장 내 간이 흡연실 설치(실 증가) 등, 위반사항을 처분 예정이며 △지하2층 공용부분 서버실 무단 설치 건은 관련 기관에 통보조치 하였다.

 

이경호 수원소방서장은 "소방시설의 작동불량은 큰 인명피해와 직결되는 문제이기에 엄중 처벌을 내릴 것" 이라며 "소방시설, 피난 방화시설은 철저하게 유지‧관리 되어야 재난 발생 시 인명, 재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수원소방서, 골든프라자, 위법조치, 소방시설 작동불량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